consultation letter

이곳을 통해 문자를 남겨주시면,
성심성의껏 상담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.

보도자료

홈home > 뉴스/알림 > 보도자료

 
교사 생활지도권 인정 진일보, 고시 넘어 대통령령화 필요
작성자: 임세봉 조회: 453 등록일: 2023-03-23
 
댓글 : 0
  이전글  일본 정부는 교과서 역사 왜곡 사죄하고 시정하라!
  다음글  교육자치와 일반자치 통합, 헌법 제36조 제4항의 취지 훼손하는 것
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 작성일
39 교육재정 보육재정으로 전용 , “나라가 형 몫 뺏어 동생 주는 꼴” 임세봉 21 2023-05-31
38 ‘안전한 교육활동 보장 촉구’ 5만4천 전국교사서명 보건복지위 전달 임세봉 23 2023-05-31
37 교사노조, 공무원보수위에 교사대표 참여 보장 촉구 임세봉 23 2023-05-31
36 늘봄담당교사제 도입, 현장의견 수렴하라! estu20 165 2023-05-19
35 마약예방교육 강화 공감, 실효성 위해 의무부과교육 정비 필요 임세봉 163 2023-05-18
34 교원평가 피해교사를 응원하고 지지합니다. 임세봉 195 2023-05-18
33 교실 회복을 위한 국회 토론회 개최(23.05.15.)​ 임세봉 178 2023-05-15
32 제42회 스승의날 기념 전국 교사 서명운동 결과 발표 기자회견 개최(23.05.15.) 임세봉 204 2023-05-15
31 공교육 생태계 위협하는 지방자치특별법, 국회가 철회하라! 임세봉 297 2023-04-26
30 「중장기(2024~2027년) 초‧중등 교과 교원수급계획」에 대한 교사노동조합의 입장 임세봉 278 2023-04-26
29 공무원보수 물가연동제 도입하라, 공무원보수위 교사대표 참여 보장하라 임세봉 412 2023-04-19
28 학교폭력 재발 방지를 위한 가해학생 지도대책 필요 임세봉 371 2023-04-14
27 우려가 현실로! 교육부 늘봄학교 운영 개선 촉구! 임세봉 397 2023-04-12
26 학교폭력의 교육적 대응 및 해결 출발점은 교권 정상화 임세봉 348 2023-04-10
25 교사노조연맹, 관계 부처에 무고성 아동학대 신고로 고통받는 교사를 위한 대책 마련 요구 임세봉 404 2023-04-10
1 | 2 | 3